close

닫기

경주엑스포공원, 할인혜택 역대급 지금이 관람 적기

정판국 기자

입력 2020-06-11 17:18:31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경주엑스포가 독창적인 콘텐츠를 앞세워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에 적극 동참하고 나섰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기간인 다음달 31일까지 경주엑스포공원 입장료와 일부 콘텐츠의 이용요금을 최대 60%까지 할인해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의 영향으로 침체를 겪고 있는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북도가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도내 관광지 183개소를 무료 개방하거나 입장료를 할인해 제공한다.
경주엑스포는 이 기간 공원 입장요금을 기존 대인 8천원과 소인 7천원인 것을 각각 2천 원씩 할인해 관광객을 맞는다.
전국 최초의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인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도 5천원인 입장요금을 2천원으로 대폭 할인한다.
또 ‘신라를 담은 별’ 코스 내에서 관광객의 위치를 색의 변화로 알리고 횃불 조명을 작동하는 등 체험의 재미를 더하는 ‘생명의 목걸이’를 모든 입장객에게 무료로 대여한다.
이밖에 국가대표급 액션배우들이 펼치는 연기에 세계 최초로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결합한 퍼포먼스 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은 2만8천원인 관람 요금을 1만5천원으로 할인한다.
통일신라시대 두 개의 해가 뜬 혼란의 상황에서 승려 월명사가 ‘도솔가’를 지어 부르자 하나의 해가 떨어졌다는 삼국유사의 기록에 현대적 상상력을 가미해 제작한 지역 최초 상설 뮤지컬 ‘월명’도 30%할인해 전석 7천원으로 가격을 내린다. 엑스포공원 입장권을 소지한 관광객은 5천원, 경주시민은 3천원에 관람할 수 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