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북도, 충북과 지방시대 중부권 신발전축 완성하자

관리자 기자

입력 2023-01-16 16:02:57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경북도는 16일 도청에서 김영환 충북도지사를 접견하고 직원특강을 가졌다.
충북도지사의 경북 방문은 지난해 민선8기 출범 직후 바로 성사됐으나 각종 현안들로 연기돼 이날 자리가 마련됐다.
환담 자리에서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중부내륙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대회 축사와 응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의 신발전축으로 중부내륙시대를 만들어 함께 성장하자”고 전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백두대간으로 막힌 지리적 여건 상 교류협력이 어려웠지만 예부터 장원급제의 영광의 길이었다”며 “충북과 경북이 주도하는 지방시대로 다시금 옛 영광을 되찾자”라고 화답했다.
이후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변화의 시작, 아이디어로 승부한다 – 트리플악셀 충북’이란 주제로 도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가졌다. 
특강에서 대한민국 신발전축으로 중부내륙시대를 소개하며 경북과의 협력 강화를 주문하고 레이크파크르네상스와 의료비 후불제 등의 충북의 역점사업을 소개했다.
특강에 참석한 도청 직원은 “속리산․소백산 등의 국립공원과 충주호․대청호 등 상수원관리 규제 속에서 발상의 전환으로 레이크파크를 추진하고 의료비후불제로 후행복지가 아닌 선행복지를 실시하는 충북의 아이디어가 상당히 신선하다”며 “우리만의 창의력 넘치는 정책을 개발․실천하는 것이 경북 주도의 지방시대라고 생각한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