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스코,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돕는다

우의열 기자

입력 2023-01-12 16:31:34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스코홀딩스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자사가 투자·육성 중인 스타트업의 세계 진출을 돕기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포스코홀딩스는 10일(현지시각) 오후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 새너제이에 마련한 체인지업그라운드 실리콘밸리 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윤상수 샌프란시스코 총영사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산업은행·한국벤처투자 등 국내 투자기관과 삼성·에스케이(SK)·한화 등 대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스코그룹은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포항·광양·서울에 스타트업 공간 체인지업그라운드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곳에 입주한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해 실리콘밸리 사무소를 추가로 마련한 것이다.
개소식에 앞선 이날 오전 포스코인터내셔널, 본투글로벌, 스타트업 11곳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우수 스타트업들의 국외 판로 개척과 세계 투자기관 투자 유치를 돕기로 하는 협약도 맺었다. 포스코홀딩스가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상생협력기금 16억원을 스타트업 마케팅에 투자하기로 했다. 본투글로벌은 자사 플랫폼을 활용해 우수 스타트업이 국외시장에 진출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본투글로벌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 스타트업 국외 창업과 진출을 돕는다. 협약식 뒤 11개 스타트업은 실리콘밸리 현지 벤처캐피탈 회사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진행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