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청정 섬 울릉도 폐기물 방치, 수년 째 나몰라라‘배짱 행정’포항해수청

수년째 방치하던 폐기물, 태풍 소식에 뒤늦게 부랴부랴

관리자 기자

입력 2022-09-06 17:51:24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경북 포항지방해양수산청(포항해수청)이 울릉군 사동리 일대의 해양수산부 소유 토지의 방치된 폐기물을 수년째 방치하고 있다가 태풍 및 호우가 예보되자 뒤늦게 움직이며 비난을 사고 있다.
5일 <경북일일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481-5, 498-4 번지 일대 해양수산부 소유 토지에는 수년째 각종 건설, 특수, 생활 폐기물이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며 쌓여 있다.
해안 일주도로변에 위치한 이곳은 2025년 개항 예정인 울릉공항과는 인접해 있고 숙박시설과 음식점 등 수십여 가구가 밀집해 있어 폐기물 분진 등으로 주민들이 피해 호소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포항해수청은 2020년 9월 연이어 울릉도를 강타한 태풍 ‘마이삭’, ‘하이선’으로 유실된 남양항 방파제 복구공사 중 발생된 다량의 건설폐기물을 육지로 즉시 반출하지 않은 채 줄곧 남양 내항에 방치해왔다.
최근 태풍 북상 소식이 들려오자 다급하게 사동리의 해수부 소유 토지로 운반해 야적 작업을 강행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들은 포항해수청의 행태에 분노하며 "포항해수청이 ‘청정도시’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울릉도를 ‘폐기물 천국’ 오명 씌우기에 혈안"이라고 지적에 나섰다. 
울릉군 사회단체 한 관계자는 "울릉군청 등 행정당국은 휴일도 없이 태풍 북상 관련 즉각 대응태세에 돌입하는 등 태풍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지만, 포항해수청은 태풍 내습 때 마다 월파 피해 직격탄을 맞는 사동항 인근 해수부 토지에 폐기물을 야적 하는 어이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사전에 폐기물을 조속히 반출 했으면 이 같은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포항해수청 관계자는 "예산과 일정에 맞는 바지선을 구하기 어렵고, 지난주에 남양항 폐기물을 1차는 육지로 반출됐고, 태풍으로 인해 2차 반출을 하지 못하고 있다"이라며 "남양항내에 폐기물을 야적할 경우 마을 피해가 우려돼 인근에 민가가 없는 사동항 쪽으로 옮기게 됐다"고 밝혔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