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똥이 무서워 피해…상인 반발 무서워

김지성 기자

입력 2021-02-24 17:46:00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 죽도시장 상인들의 도로불법점유와 관련, 포항시 담당 부서들이 서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포항시가 보경사 입구 상가지역의 불법 증개축 등 위법시설에 대해서도 상인들의 반발이 우려돼 눈감고 있다가 최근 감사원의 감사 지적을 받은 뒤 대대적 정비에 나선 것처럼, 감사원 지적을 받아야 단속에 나서냐는 비난이 쇄도 하고 있다.
죽도시장을 직접 관리 감독하는 북구청 건설교통과와 포항시 전통시장을 담당하는 포항시 일자리경제노동과가 업무분장을 들어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다.
아울러 단속 및 철거 집행 시 상인들의 거센 반발을 우려해, 적극적인 해결노력의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북구청의 경우, 대게회 센터를 비롯 일명 과메기거리의 도로 및 죽도어시장 주변 도로의 불법적치물 단속권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전통시장 구역 내에 포함돼 있어 전체 업무 총괄은 본청 전통시장 담당팀이 관할하고 있어 고질적인 불법점유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본청의 종합정비계획 수립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전통시장담당팀이 속해 있는 일자리경제노동과는 전통시장내 불법적치물 및 도로점유와 관련해서는 분명히 업무분장에 나눠져 있다. 단속권이 없어 전통시장의 시설개선 등의 업무와 상인회와의 대화를 통한 계도만 담당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북구청과 일자리경제노동과는 정비의 필요성은 있지만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전통시장의 특성을 법의 잣대로만 적용해 들여다보면 무리가 있다는 입장는 핑계만 댔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