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또 청년이 죽었다, 역시 포스코 였다

관리자 기자

입력 2021-02-08 18:17:12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8일 발생한 협력업체 직원 사망사고와 관련,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포스코 협력업체 직원 A(35)씨는 8일 오전 9시 40분께 포항제철소 원료부두에서 컨베이어의 롤러 교체작업을 하던 중 철광석을 올리는 기계(언더로드)와 롤러 사이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오전 11시께 숨졌다.  
이 사고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국회의원은 “‘수리 중 기계 가동 중지’라는 기본적 안전 수칙이 지켜졌는지 의문이 들며, 사측의 보고 지연 등 산재 은폐 시도 정황도 포착됐다”며  “포스코의 안전불감증은 매우 심각해, 언제 또 죽어도 이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대재해법이 제정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포스코 발 죽음의 열차는 멈추지 않았다”면서, “결국 근래에 있었던 최정우 회장의 안전 행보는 보여주기 립서비스에 지나지 않았음이 다시 한 번 밝혀졌다”고 성토했다.
이어 노 의원은 “16년 2월부터 5년 동안 44명이나 되는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것은 타기업에 비해서 전무후무한 일”이라며 “국회에서 산재 청문회를 준비 중인 만큼 관련 사항에 대해 철저하게 파헤치고, 중대재해법 1호 처벌로 산재왕국 포스코에서 더 이상 억울하게 죽는 노동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국금속노조 포항지부도 성명을 통해 노동자 죽음, 멈출 생각 없는 포스코 제대로된 처벌과 대책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포스코가 2018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총 2조1,000억원의 안전분야 투자를 약속했지만 설 연휴를 이틀 남긴 오늘 서른다섯 젊은 노동자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고 성토했다
또한 반복되는 사망사고에도 포스코는 매번 법의 처벌을 피해왔으며, 노동부가 포스코의 기업살인에 면죄부를 주는 사이 포스코는 사고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 시키고 현장 통제를 심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전국금속노조 포항지부는 “최정우 회장은 연임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포스코주총을 앞두고 있다”며 “ 포스코 자본의 중심에 있지만 매번 법의 책임에서 벗어나있는 최정우 회장에게 필요한 것은 연임이 아니라 법의 심판“이라며 처벌을 촉구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