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장기면 주민들 상여 메고 사격장 진입 시도

관리자 기자

입력 2021-02-07 17:37:3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수성사격장에서 4일 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이 이뤄지면서 이에 반발한 지역 주민들과 사격장 진입을 막기 위해 배치된 경찰과 충돌이 빚어졌다.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4일 포항수성사격장 입구에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 및 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위한 항의집회를 개최했다.
항의 집회도중 사격훈련을 위해 아파치헬기가 상공에 나타나자 주민들은 국방부장관·한미연합사령관 문구가 적힌 상여를 메고 ‘약속을 어기고 포항시민을 무시하는 국방부 장관은 사퇴하라’,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 ‘포항시민은 다른 나라 사람이냐’ 등의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포항수성사격장을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사격장 진입을 막기 위해 배치된 경찰들이 주민들의 행진을 저지하자 지역민들의 더욱 거세게 밀어붙였다. 일부 주민들은 태극기를 들고 사격훈련을 온몸으로 막기 위해 사격타깃 안으로 진입했으나, 경찰에 저지당하고 강제 연행됐다 풀려나기도 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역민들과 협의하려는 태도는커녕 권익위의 조정착수에도 동의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강행하고 지역민들의 고통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국방부의 행태에 주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며 "지역의 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 보장을 위해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지금 즉시 중단하고 수성사격장을 완전폐쇄할 때까지 끝까지 물러서지 않고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