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코로나 19 확진자 찾는다며 초가 삼간 태웠다

포항시민 18만세대 중 15만8695명 검사 0.017% 26명 찾았다고 자랑질

관리자 기자

입력 2021-02-02 17:59:46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포항시가 지난달 25일 선제적·공격적 검사로 지역 내 n차(연쇄) 감염 확산을 차단하겠다며 1세대 1인 코로나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린 후 검사를 받기위해 추위 속에 3~4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등 불편이 잇따랐다.

 

포항시민 18만세대 중 15만8695명 검사 0.017% 26명 찾았다고 자랑질

 

포항지역 코로나 19 확진자가 지난해 12월 초 구룡포 발 시작으로 상주 열방 센타, 목욕탕 전파로 이어지면서 두 달 새 300여명이 넘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항지역은 2일 오후 6시현재 451명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항시가 뒤늦게 부랴부랴 수십억원의 막대한 예산과 많은 인력이 투입해 실시하고 있는 ‘1세대 1인 코로나 진단검사’ 행정명령에 대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달 25일 선제적·공격적 검사로 지역 내 ‘n차(연쇄) 감염’확산을 차단하겠다며 ‘1세대 1인 코로나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시행 초기 검사를 받기위해 추위 속에 3~4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등 불편이 잇따랐다. 이에 시는 검사 기간을 연장하고 검사소와 검사 인력을 늘려 혼란을 줄이는 소동을 빚기도 했다.

행정명령을 내린지 일주일째인 1일 현재 코로나19 검사 대상자 18만세대 중 15만8695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중 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결과를 두고 과연 20여억 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 포항시의 행정명령이 실제 효과를 거두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검사한 인원수에 비해 확진판정을 받은 인원이 너무 작다는 것이다. 확진자 비율이 검사자의 0.017%도 안 되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행정명령에 따르기 위해 별도의 시간을 내고 몇 시간씩 줄을 서 기다리는 시간 등을 비용으로 환산하면 이 또한 막대한 금액이 될 텐데, 이 같은 비용을 치르고 얻은 결과로 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오천읍과 장기면 등 읍면 지역은 행정 명령에서 제외돼 전수 검사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포항시 북구에 거주하는 A씨는 "읍면에 거주하시는 분들도 버스 등 교통수단을 이용해 시내 지역을 자주 오가는 시민인데 제외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읍면 지역은 청정지역이라 코로나가 없다고 생각하는 건지, 실효성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료계에서도 오늘 검사 받아 음성이 나왔더라도 내일 당장 감염 될 수도 있어 큰 의미는 없다는 지적이다.

특히 1가구 1인 검사에서 대표 검사자가 음성이 나오더라도 다른 가족의 감염 여부는 불투명하기 때문에 의료 인력이라든지 비용, 시간 대비 큰 효과를 거두기는 힘들다는 것이다.

한편 포항시의회도 코로나 확산방지라는 긴급성은 이해하지만 사전에 시의회와 시민 공감대 없이 추진한 것은 유감이며, 준비가 미흡한 상태에서 행정명령을 발동해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쳤다고 비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