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관리자 기자

입력 2021-02-01 17:45:48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시는 지난달 30일 청하면 한 산란계 농장으로부터 AI 의심신고가 접수돼 확인한 결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포항시는 발생농장 현장입구에 임시통제초소를 설치하고 방역차를 동원해 농장주변 소독하는 동시에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14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해당 농가의 닭 24만마리에 대해 매몰 및 랜더링(고온고압으로 사체 멸균처리) 방식으로 신속하고 안전하게 살처분을 실시 하고 있다. 현장에 투입되는 인력에 대해서도 사전 교육과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반경 3km의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서도 예방적 살처분 명령서를 발급했고 72시간 이내에 살처분하고 소규모 가금농가에 대해서는 예방적 도태를 진행할 예정이다.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해 별도해제시까지 이동 제한명령을 발령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살처분 현장을 방문하여 "AI의 전국적 확산 등 방역 상황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며 "AI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가금농가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부탁드리고, 행정력을 집중해 추가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