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북도 이철우지사, 경주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안전 한거 맞나(?)

이 지사 삼중수소 유출, 월성원전 방문…원전 안전 주민신뢰 확보해야

관리자 기자

입력 2021-01-19 18:06:30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경북도 이철우 도지사가 18일 경주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사실 확인 차 직접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방문해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해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이 지사 삼중수소 유출, 월성원전 방문…원전안전 주민신뢰 확보해야

경북도 이철우 도지사가 경주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사실 확인 차 직접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방문했다.
19일 이 지사는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하여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월성원전 본부에 주문했다.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은 지난해 4월 경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 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이 알려졌다.
이날 한수원은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고 해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고시 제2019-10호 방사선방호 등에 관한 기준에 따르면 외부배출관리기준 4만 베크렐/리터다.
또 "지난해 10월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다. 하지만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 베크렐/리터가 검출,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 ~ 0.06%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규제대상이 아니고 배출기준인 4만 Bq/L를 초과하여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3일 국회에 설명했다.
원안위는 지난 18일 한국원자력학회와 대한방사선학회가 주최한 ‘원자력 이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학계 전문가들은 월성 원전 지하수 내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인체 영향이 미미하며,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북도 이철우 지사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을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 돼 하며,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한수원·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 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경북도는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서 보듯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도 원안위 이전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원안위의 주된 업무인 원자력 안전규제는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중ㆍ저준위방폐장 등을 주요 대상으로 한다.
이들 공공기관 모두가 경주지역에 입지하고 있어 원안위 경주 이전은 타당성이 있으며, 이미 지난해 12월 경북도는 경주시와 함께 관계 부처에 원안위 경주 이전을 건의한 바 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