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영일만대교, 끊어진 동해안 맥 잇는 역사

하늘길, 바닷길 연계… 통합신공항~ 영일만항 물류 양대 축으로

기획보도팀 기자

입력 2020-11-08 17:39:04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경북 도민은 물론 포항시민들의 염원인 해상교인 영일만 대교가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 한 껏 들떠있다. 사진은 영일만횡단구간-조감도.

하늘길, 바닷길 연계… 통합신공항~영일만항 물류 양대 축으로

경북 도민은 물론 포항시민들의 염원인 해상교인 영일만 대교가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 한 껏 들떠있다.
7일 포항 지진 및 경제현장을 방문 한 정 총리가 "이철우 지사가 동해안 고속도로 중에 영일만 가로지르는 대교에 대해 여러번 말을 했다. 
정부에 심도 있게 검토하도록 요청했다"며 포항지진 피해 전화위복 방법으로 가장 먼저 영일만대교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해상교는 전국에 35개소로 인천7, 부산·경기·경남 5, 호남 지역 13개다.
바다를 까고 있는 지자체 중 유일하게 ‘해상교’ 없는 지역이 경북이다.
총 길이 18km, 1조 6,189억원이 들어가는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는 동해안권 발전의 핵심 인프라이자 환동해시대 남북협력과 북방교역의 교두보 역할을 하는 동해고속도로의 단절구간 연결을 위해 반드시 건설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는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북구 흥해읍까지 바다를 건너는 해상교량 설치로 부산에서 포항을 거쳐 유럽으로 연결되는 아시안 하이웨이 6번 노선(AH6)의 핵심축으로 미래 경북의 100년을 위한 북방교역의 대동맥을 경북에서 시작하게 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또 남북 통일시대를 대비하는 남북7축 국가간선도로망 구축 및 21C 환동해권의 물류허브 기능 강화와 동해안 관광산업 활성화, 국토균형발전을 위해서도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은 꼭 필요 한 실정이다.
경북도는 국토의 1/5로 전국에서 제일 넓지만, 면적당 도로연장은 전국 최하위권이다. 전국 어디서나 접근이 빠르고 편리한 도로․철도 교통망 구축을 위해 고속도로 건설계획 및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등 국책사업은 경북에서는 어느 사업보다 반드시 이루어져하는 바램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08년 정부의‘광역경제권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에 선정돼 국가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건설 당위성이 거론되기 시작했고, 2009년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실시해 사업추진을 결정한 바 있다.
이어 2011년에 국토교통부 타당성 조사가 이뤄졌고, 영일만을 횡단하는 해상 횡단안이 최적안으로 도출됐다.
그러나 2013년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간의 총사업비 협의 과정에서 국가재정부담 및 국도대체우회도로 활용 가능성 등의 사유로 영일만 횡단구간(18km)을 제외한 포항~영덕(30.9㎞)구간만이 확정되어 현재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2015년 기획재정부로부터 영일만 횡단구간은 포항~영덕간 고속도로의 계속사업에 해당된다는 판단으로 사업추진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후 , 2017년 기획재정부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KDI,한국개발연구원) 완료를 기점으로 현재까지 추진이 오리무중인 상태다.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사업은 첫 출발 이후 규모가 계속 축소돼 지지부진하지만 건설 당위성은 오히려 커지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지진으로 고통 받고 있는 포항을 비롯한 경북 지역의 뉴딜사업으로 영일만 횡단대교 사업만한 것도 없다"며"하늘길, 바닷길을 연계하는 통합신공항~영일만항을 경북 물류 양대축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은 경북에서 어느 SOC보다 가장 먼저 건설되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영일만 횡단대교 조기 건설을 촉구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