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주한 미군 가족 경북 문화·관광 체험 매력 푹 빠져 좋아요 연발

박광주 기자

입력 2020-10-25 16:23:00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경북도가 한국이 주둔하고 있는 미군가족을 대상으로 한 유교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도가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도산선비문화수련원에서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가족을 대상으로 유교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유교문화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외국관광객의 유치 확대를 위해 주한미군사령부가 있는 평택기지에서 경북도가 개발한 문화․관광상품을 주한미군가족들에게 판매하는 신규사업이다.
올해 세 차례에 걸쳐 시범운영을 한 후 82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상품은 도산서원 방문, 퇴계이황 종택 방문, 다도 체험, 제기차기, 별빛 속 명상길 산책 등으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이 청사초롱을 들고 야간 산행길을 걷는 별빛 속 명상길 산책은 잊지 못할 가족추억을 선사했다.
주변 관광체험으로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을 방문해 국궁 활쏘기 및 서바이벌 활쏘기 게임도 즐겼다.
다음달 16일 평택기지에서 유교문화와 유네스코 등재 세계유산을 활용한 경북관광을 소개하는 세션을 마련해 주한미군가족의 경북관광 활성화가 지속적으로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도 문화관광체육 김상철 국장은 “유교문화 체험 프로그램의 다양화와 유네스코 등재 세계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판매를 통해 지역 관광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