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대구경북행정통합 논의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 지역위,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기자회견 열여

김문호 기자

입력 2020-09-24 18:05:53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 지역위,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기자회견 열여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가 뜻밖의 암초를 만났다.
더불어민주당 안동시 예천군 지역위원회(위원장 김위한)는 24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북부지역 외면하고 균형발전 역행하는 대구경북 통합논의를 즉각 중단하라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민주당 안동시.예천군 지역위원회는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대한 논의에 앞서 "이철우 경북지사가 막대한 세금이 투입된 미완성된 도청신도시부터 의지를 가지고 마무리 지을것"을 요구했다. 또 대구경북이 통합될 경우 이에 맞는 거대한 광역행정기관까지 신설되어 방만하게 운영될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면적 기준으로 책정되는 지방교부세는 인구가 많은 대구 중심으로 예산이 편성될 것이 불보듯 뻔해 상대적으로 경북도는 지방교부세 불균형이라는 어려운 현실을 겪게 될 것 "이라고 경고했다.
뿐만아니라 "대구의 민원시설을 경북에 건설한다면 경북은 대구의 민원 해결책사 노릇 밖에 할 수 없는 비민주적 의사 결정의 우려가 높다"며 "도로와 철도 교통망의 광역화는 국토교통부 주관사업으로 대구 경북의 행정통합과는 무관하다"고맹비난 했다.
김 위원장은 "공론화위원회의 공동위원장 두 분은 이미 서로 경북도와 대구시의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며" "공정한 시도민의 의견을 수렴하기에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또 "30명의 위원 대부분이 경북 남부권 인사여서 다양한 지역 주민의 의견이 반영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하고 "도민의 민의가 배제된 채 졸속으로 진행되는 대구경북 통합논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1일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경북도 이철우지사, 대구광역시 권영진시장, 공론화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