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코로나19 최고수준 방역 활동 가동

박광주 기자

입력 2020-09-21 16:41:08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시는 21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통하여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증가세를 보임에 따라 n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안전예방과 함께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는 추석 연휴를 앞둔 특별방역대책 등 최고수준의 방역활동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포항시 방역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은 물론 그동안 없었던 집단감염 사례를 차단하기 위해서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철저한 방역 속에 52만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훈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방역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관련해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하여 보다 상세한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기로 하고,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하여 노인요양시설과 생활복지시설, 요양병원, 정신병원 등 4대 취약시설에 대한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한, 추석연휴를 앞두고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하고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연휴기간동안 이동자제와 전 경로당 운영중단 등 집회를 금지하고 각 구청과 읍·면·동의 생활방역단의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관내 5대 병원(세명기독병원, 성모병원, 포항에스병원, 좋은선린병원, 포항의료원)과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에 대한 면회금지 및 자제를 당부하고,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도 1:1 전담공무원 지정, 증상모니터링과 불시 점검 등 철저한 관리에 들어갔다.
포항시는 앞서 지난달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지속을 위한 행정명령을 내린 데 이어, 18일부터는 별도 해제 시까지 시 전역에 ‘마스크 의무착용 행정명령’을 발령하고, 시민이 아니더라도 시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하는 한편, 방문판매와 다단계판매, 판매홍보관 등의 집합을 금지하고 있다.
강재명 포항시감염병대응본부장은 “최근 포항·경주지역에서 확진자 발생이 집중적으로 늘고 있는 것은 지난 여름휴가철에 몰린 관광객들로 인한 풍선효과”라고 설명하고 “그동안 소중한 고향을 그리면서 추석명절을 기다려왔지만, 우리 모두를 위해서는 잠시 거리를 두고 멈추는 지혜를 발휘하여 이번 추석에는 이동을 자제하고 집에서 조용하게 보내 달라.”고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지난 19일 포항세명기독병원 내 입원자의 확진판정으로 인하여 해당병원 8층을 코호트 격리조치한 데 이어 병원 직원과 환자, 방문자 등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는 이번 주 중에 나올 예정이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