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북경찰청 청문감사관실 민원인 호소에 면박주기

참고인 조사 불러놓고 범인 취급 강압 부당 조사 받았다 억울함 호소

기획탐사보도팀 기자

입력 2020-09-16 17:45:1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경북지방경찰청 전경


참고인 조사 불러놓고 범인 취급 강압 부당 조사 받았다 억울함 호소

 

경북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이 경찰로부터 인권침해와 강압적 조사를 받았다는 부당함을 호소하는 민원인에게  "근데 저희가, 뭐, 어떻게 해드리면 됩니까'라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통상적으로 민원인의 호소에 대해 "이런 저런 조치 사항이 있으니 차후에 처리를 원하시는데로 해드리면 됩니까" 라며  묻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를 무시하고 영혼 없는 답변으로 민원인을 두번이나 울린것 아니냐는 비난이 일고 있다.

경주에 사는 정모씨는 지난 14일 경북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에 전화를 걸어 이보다 앞선 "지난9일 경북경찰청 광수대 직원들이라며 3명이 집으로 찾아와 조사할게 있으니 경주경찰서로 동행을 요구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정씨는 영문도 모른채 이름과 정확한 소속도 알 수 없는 사람들과 함께 경주경찰서 영상녹화실에서 3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참을 수 없는 치욕감은 물론 모욕감과 함께 진술을 강요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진술을 거부했는데도 불구하고 팀장으로 보이는 이가 2-30분 간격으로 조사실로 들어와 "왜 진술권 거부했을까요, 뭐 있어요, 이야기 못 해 줄 것 없잖아요"라며 이죽거려 모멸감마저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조사 과정에서  당뇨와 우울증으로 인한 건강 이상을 수차례 호소 했지만 이를 무시했다고 전했다.

정씨는 시간이 지날 수록  조사로 인해 당뇨증세가 악화되면서 손발이 마비되는 증상을 보이고 있는데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경주경찰서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다량의 당분 보충제까지 섭취하며 어렵게 조사를 이어갔다"고 했다.  

이어 이들은 "이상한 뒷조사(?) 자료까지 제시하며 추궁하는 하는등 긴시간 조사로 건강상 어려움과 부당한 조사에 불쾌한 마음이 더해 조사실을 박차고 나왔다"며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는 자체가 악몽이라고 했다.

 정씨는 "그들은 더이상 경찰이 아니었고  참고인 대우는 접어둔체  강압적조사를 한 것은 인권침해를 넘어  올가미 씌우기에 급급한 조잡한 행위를 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정씨는"이런 상황이라고 청문담당관에게 말을 하자 담당자는 "외근 근무자여서 월요일 하루 밖에 사무실에 나오지 않으며 휴가를 왜가야하기 때문에 사실 확인을 해서 나중에 다시 연락하겠다"며 전화를 끊었고 더이상 연락은 오지않았다"고 했다.

이에대해 경북지방경찰청 청문담당감사실 다른 관계자는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민원인에게 아무런 조치 사항을 알려주지않고 그런말을 한것은 세련되지못한 자세라며 다시는 이런일이 없도록 고쳐나가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씨는 지난 21대 총선당시 낙선한 경주지역 모후보자 선거캠프에서 조직책으로 일했으며 경찰이 당시 캠프내 선거비용 사용처 조사 과정에서 참고인으로 조사를 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