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민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전면 거부

총궐기 집회 지급비율 70% 반드시 삭제 요구

김지성 기자

입력 2020-08-18 17:41:22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18일 포항시 흥해읍 신로터리에서 열린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시민의견 반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기 전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관계자가 포항시 흥해개발자문위원회 측에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이날 집회전 범대위관계자는 사전에 통보도 없이 집회를 계획 한 것도 모자라 집회 몇시간전 취소 문자를 보낸 이유를 다라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총궐기 집회 지급비율 70% 반드시 삭제 요구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시민의견 반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18일 포항시 흥해읍 신로터리에서 포항시 흥해개발자문위원회와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원한 이날 집회는 포항시 피해주민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흥해읍 40여 개 자생단체가 참여했다.
 이날 집회는 지진피해를 입은 시민 3천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로 계획됐으나 최근 잇따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규모를 줄이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채 질서정연하게 진행됐다.
집회 참가자들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지진특별법 시행령에 지급한도와 지급률을 규정한 산업통상자원부와 정부를 규탄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피해주민을 무시하는 시행령 개정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8일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양산을 받쳐들고 집회에 참가한 흥해읍 주민들이 정부의 지진특별법 개정안 시행령에 시민의견을 반영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강창호 흥해개발자문위원장은 "11․15 촉발지진으로 피해주민들은 3년째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감사원 감사결과 대로 정부책임을 인정하고 독소조항인 지원한도와 지급비율을 반드시 삭제하라"고 강조했다.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국책사업인 지열발전으로 일어난 지진이고, 그 피해는 국가가 100% 책임져야 한다." 며 "힘겹게 지진을 이겨내고 있는 시민들 앞에서 비율이나 한도를 논하지 말고, 경제 활성화와 피해지역 회복을 위해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