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다둥이 가정 다양한 감면사업 확대 추진

정판국 기자

입력 2020-05-06 17:28:51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시는 출산율 제고와 양육비 부담 경감을 위한 다자녀 가정 감면사업 확대를 위해 그간 15개 관련부서와 협업을 추진한 결과 올해부터 다자녀를 키우는 가정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포항시는 함께 키우는 육아환경 조성 및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한 지역을 만들기 위하여 우선 공공분야 다자녀가정 감면사업 확대를 위한 조례를 개정했다. 
상․하수도요금은 포항시에 주민등록을 둔 18세 미만 3자녀 이상 가구에 대하여 가구당 월 10t의 요금을 감면 받을 수 있다. 공공주차요금은 포항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자녀가 3명 이상이면서 마지막 자녀가 만18세 이하인 경우 공영주차장 주차요금은 최초 2시간 무료, 초과분은 50%를 감면 받을 수 있다.
맞벌이 부부 등 육아공백 대책의 일환으로 시행중인 직장맘 SOS서비스 또한 관련 조례 개정안이 5월 현재 입법예고 중에 있어 오는 7월 14일 시행되면 이용요금 50%감면 혜택이 가능해 진다. 시는 현재 첫째 출생아는 30만원(출생 시 20만원, 돌 축하금 10만원)을 지원하며, 둘째는 1백10만원(출생 시 50만원, 1년간 매월 5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셋째는 2백20만원(출생 시 1백만원, 1년간 매월 10만원)을 지원하고, 넷째부터는 1천1백20만원(10년 동안 매년 1백만원, 1년간 매월 1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원하여 다소나마 양육비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게 했다. 
4자녀 이상 가정의 10세 미만 자녀에게는 매년 25만원 정도의 특별양육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다자녀가정 아동의 양육지원금은 중앙정부의 정책을 감안하여 장기적으로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