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메인 > 문화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정병기 칼럼니스트 기자

입력 2020-04-20 17:33:08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금년 4월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코로나19 여파 '제40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잠정 연기는 되었지만 행사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다시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아직도 우리사회 요소요소에 장애인이 다니기에 불편한 곳이 많이 있기 때문에 개선해 나가야 하며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야 한다고 본다. 
장애인의 대한 편견과 사회적 관심과 배려 필요하며 장애인 전용주차장은 장애인에게 반드시 돌려줘야 하며, 전용주차장 위반차량 단속실시 해서라도 바로잡아주어야 하며 권위주의 벗어나 사회적 약자 배려하는 게기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장애인에 대한 배려는 선진시민의식의 첫 거름이다. 해마다 4월20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금년은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는다. 지역에는 관공서를 비롯한 공공건물이나 시설 그리고 주거 단지나 시설 내에 몸이 불편한 장애인을 위해 장애인 전용주차장 구역이 법률로 규정해 일정부분 설치돼 있다. 그러나 아직도 미흡한 부분이 많아 개선해야 한다고 본다. 이곳은 보행에 장애가 있는 사람들만이 주차할 수 있는 곳으로 사회적인 우대정책이다. 보행에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주요시설물이나 관공서를 편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건물 근처에 전용주차공간을 설정, 이를 법적으로 보장하며 보행이 가능한 사람들의 주차를 금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얌체주차로 어려움을 겪는 현실이 안타깝다. 
하지만 이런 금지규정에도 불구하고 얌체족인 일부 비장애인이 건물과 가깝고 주차하기 편리하다는 이유로 장애인의 주차장을 불법으로 이용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들은 특히 양심적인 가책도 느끼지 않고 이를 이용하고 있어 적절한 조치와 규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이를 바로 잡고 시정하기 위해 계도와 홍보 이후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위반 차량에 대한 집중단속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 해당관청에서는 앞으로 장애인 전용주차 구역 내 건전한 주차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라도 하반기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위반차량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해야 한다. 
이를 통해 올바른 주차문화와 함께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양보로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자연스럽게 이뤄져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그러나 인식의 부족과 계도와 홍보 그리고 관심 부족으로 몇몇 비장애인의 인식부족과 안일한 마음으로 규정을 상습적으로 위반하기에 장애인이 공간이 침해 받거나 도전 받고 있는 현실이기 때문에 장애인 주차구역이 무색한 현실이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주요 단속대상 차량으로는 장애인자동차표지(주차가능)가 미 부착된 자동차가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했거나, 보행 상 장애인이 미 탑승한 채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한 경우에 주차위반으로 간주해 단속돼야 하며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부정사용자에게는 현행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러나 제대로 집행되고 실행돼지지 않고 있는 것이 문제다. 
우리사회가 약자에게 배려 할 줄 아는 사회가 진정으로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는 선진국민이 되기 위한 덕목이자 기본이며 이웃을 위한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 싶은 심정이다. 특히 우리사회에서 보면 모범이 되고 나서야 될 일부 지도층이나 지역인사들이 권위주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나 정도면 괜찮겠지 하는 안일함에서 빚어지는 실수가 적지 않게 많으며 이로써 피해를 보는 이웃이 있는지 다시한번 살펴보고 돌아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지역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다고 하면 그 권위와 능력에 맞는 행동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웃을 내가 먼저 존중하고 배려하는 일에 앞장서 주기 바라며 장애인의 날을 맞아 우리사회의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그들의 이동권을 보장해 주려는 사회적 깊은 인식과 노력이 함께 하여 배려하고 양보하는 사회가 실천되어지기를 아울러 바란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