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이강덕 시장 포항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빈대 잡는다며 초가삼간 태우는 꼴

포항시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 61억원에서 1백21억원

오주섭 대표 기자

입력 2020-03-25 18:07:18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효동 쓰레기 매립장과 영산만산업 음식물쓰레기 침출수에 미생물을 투여해 처리하는 폭기조 모습

포항시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 61억원에서 1백21억원 
영산만 직원 60여명 일자리 잃고 길거리 나앉을 판
현재 가구당 kg당 75원→ kg당 1백50원 인상 불가피
이럴 바엔 제철동 주민들에게 인센티브라도 지급 하자

포항지역 음식물 쓰레기가 수도권 지역으로 갈 전망이다.
이 강덕 포항시장이 제철 오천 지역 민원을 두려워해 오는 6월말 포항시와 계약이 끝나는 영산만 산업과 결별을 하고 타 지역을 택하는 초강수를 뒀다. 이 강덕 포항 시장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웃지도 못할 울지도 못할 직면해 처해있다. 
포항시는 지난24일 포항지역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4만1천8백8십t 처리를 위해 전국 입찰을 공고했다.
입찰 금액은 1백21억4천오백만원이다. 현재 영산만 산업이 포항지역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들어가는 비용은 연간 61억원이다.
이 시장 입장은 “돈이 들더라도 외부에서 처리를 하라”며 강력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남구 제철동 주민들도 “더 이상 영산만 산업과 재계약은 없다”는 단호한 입장이다. 
 이에 대해 포항시도 “오는 6월 영산만 산업과 계약이 끝나면 공개경쟁 입찰을 하게 계약서에 명시 돼 있어 자칫하면 특혜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며 “원칙적인 절차를 위해 공개경쟁 입찰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시민들이 지난 20여년 간 쓰레기 냄새로 몸살을 앓아 온 제철주민들을 이해하고 보듬어 주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라도 지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또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비용이 늘어나는 만큼 부담해 야 할 세금도 늘어 결국 이 모두가 부메랑이 돼 시민들에 돌아 올 게  뻔한데 포항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운동을 해서라도 돈이 두 배나 들어가는 외부 반출은 없어야 한다”는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이후 외부 위탁 처리 시 영산만 산업 직원 60여명이 직장을 잃고 거리로 나 앉을 판이다. 이 시장은 기업유치는 못할망정 있는 멀쩡한 기업도 폐업까지 시켜가며 일자리를 빼앗았다는 비판도 감수해야 할 처지다.
또 처리 비용이 두 배나 더 들어 가 포항시민들이 부담해야 할 혈세도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사업비가 두 배나 더 들어 가는 만큼 시민이 부담해야할 음식물 처리비용도 인상 될 게 불 보듯 뻔하다.
현재 가정에서 처리하는 RFID (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음식물 쓰레기 종량제는 kg당 75원으로 두 배나 많은  kg당 1백50원 인상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번 포항시가 공고한 내용을 보면 입찰 조건에 집하장 설치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명시돼있다. 가정에서 수집된 음식물 쓰레기를 지역 업체와 컨소시엄 해서 집하장을 설치해야 한다.
집하장에 운반 된 후 수도권 지역으로 이송 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집하장 설치 문제도 간단치 않다. 어느 지역으로 가든 냄새나는 집하장을 설치에 어서 오라고 하는 주민들이 있을지 이 민원도 간단치 않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