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재난 안전 대책 본부 가장 기본적인 기록 누락 보고 체계 무시

오주섭 대표 기자

입력 2020-03-15 18:43:3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시 재난 안전 대책 본부가 주먹구구식으로 운영 돼 온 것으로 드러나 시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본지에 보도된 ‘포항시 신천지 관련시설 제보 받고도 묵살(2020년3월11일자1면 참조)’ 제하의 기사가 실린 후 SNS상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한마디로 불안해서 못 살겠는데 포항시가 손을 놓고 있냐며 비난의 여론이 들 끌었다.
 포항지역 재난 컨트롤 타워가 제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문도 일었다. 제보자는 제보를 하기위해 4일간이나 전화를 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제보자는 “걱정이 돼서 이곳 저곳 전화를 해봤지만 공무원들은 냉담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번 코로나 19로 포항지역에도 확진자가 47명이나 나오면서 지역 경제는 물론 사회 활동 까지 마비가 되다 시피  했다. 신천지 교회 ‘신’ 자만 나와도 공포 그 자체였다. 오죽하면 포항시 북구 두호동 신천지 아파트 주민들이 아파트 이름을 바꾸겠다며 주민 동의에 들어가기 까지 했다.
이번 코로나 19 사태로 보다시피 이강덕 포항시장이하 전 공무원은 말 할 것도 없고 경찰 소방공무원 등을 비롯해 각계각층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는 것은 안다. 하지만 포항시 재난 안전 대책 본부는 외부 제보 전화가 올 경우 누구인지, 무슨 일인지를 확인하면서 담당부서에 통보 후 결과까지도 기록을 해야 할 책임이 있다.  급한 상황이면 선 조치 후보고, 아니면 보고와 동시 상황 처리를 했어야 했는데 당시 근무자는 기록도 하지 않았다. 기록은 고사하고 보고조차 않았다. 제보자에게 전화번호 만 가르쳐 주는 편안 한 길을 선택했다.   
이는 당연한 매뉴얼이다. 당시만 해도 정부로부터 신천지 교회 관련시설을 통보 받고 폐쇄 조치라는 극한 상황까지 치닫고 있는 분위기였으며 관련 시설 제보에도 혈안이 돼 있던 시점이다. 이 제보가 허위제보라 할지라도 상황이 종료가 된 후에는 섣부른 판단을 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간과했다. 포항시 북구 보건소도 이번 비난을 비켜 갈 수 없다. 제보자 다섯 차례나 전화를 할 동안 조금 이라도 관심을 가지고 아니 공무원으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다했다면 제보자가 그런 불편을 겪지 않아도 될 일 이었다.  
  법은 만들고 지키면 되지만 전염병은 어디에서 어디로 감염 전파를 타고 갈지 아무도 모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하지 않을까. 작금의 포항시 재난 안전 대책 본부가 심히 염려스럽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