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메인 > 문화

해마다 겪는 풍수해예방 철저히 대비하여 피해 막는 노력 다해야

정병기 칼럼니스트 기자

입력 2020-03-01 17:51:2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 부재가 더 큰 문제이다. 해마다 겪는 장마와 태풍예방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수칙과 메뉴얼을 준수해야 하며 미리미리 사전에 준비하고 예방해야 하는데 설마나 혹시 하는 안일함 마음으로 사고를 불러 결국 천재지변보다는 인재가 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게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 부재가 더 큰 문제이다. 해마다 반복되는 일이 장마와 태풍이다. 지난해에도 국민안전처와 기상청에서 계속 장마에 대한 기상예보와 함께 각 뉴스채널에서 일기예보를 통하여 각별히 주의를 당부했지만 피해를 막지를 못해 안타깝다고 본다. 인파가 모이는 곳에는 반드시 안전의식 강조하고 실천해야 하고 하천부지난 고수부지 해마다 수해로 피해는 모는 지역이나 예상되는 지역에 대한 순찰과 예방대책을 강구만 했더라도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본다.  안전의식은 말이나 구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성과 거둔다.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도 변화 있어야 안전사고 막는다. 우리사회 총체적인 안전의식 점검과 안전 불감증 도덕불감증 인식 변해야 우리사회가 변하고 사고예방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사회 안전의식은 말이나 구호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하며 항상 챙기고 지키고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설마나 혹은 나에게 무슨 일이 있을까 하는 지나친 과신이나 방심은 화를 자초하는 지름길이다. 이번 성남 환풍구 추락사건은 시민의 안전의식 부재가 부른 사고라고 본다.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이나 대상 그리고 행정관서 관할 경찰서도 조금만 주의를 기울렸다면 감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누구 하나 관심을 갖지 않았기에 행사를 좀 더 손쉽게 보기 위해 높은 곳으로 이동하고 같은 생각을 하는 시민들이 한꺼번에 환풍구에 올라갔기 때문에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진 단순한 사건임에도 많은 인파가 있었고 높은 곳이 여서 사고를 부를 만큼 위험한 위치였다는 사실이다. 어떠한 사고를 살펴 보드라도 마찬가지 이지만 예방대책과 그 허술한 관리가 주요원인이 사례가 많다고 본다. 특히 장마철에는 첨단장비에 의한 기상예보나 관측이 사전에 있기 때문에 충분한 시간이 주어지고 있다고 본다. 그러나 제대로 안전 매뉴얼이 작동되지 않은 채 설마하며 시간을 보내기 일쑤가 아닌가 싶다. 구경인파들도 사고 전에 무너질 전조현상이 있었을 것이라고 본다.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하여 아까운 생명과 재산을 잃어버릴 때는 사고를 당한 당사자나 그 가족들은 물론이고 사회적으로도 그 충격이 적지 않다고 본다. 앞으로는 철저한 안전의식을 갖고 안전 불감증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다. 불행한 사고는 예고 없이 다가오고 닥치기에 안전을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번 시작되는 첫 장마를 보며 예전보다는 적은 사건 사고였지만 그래도 더 주의를 기울리고 했다면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사고들이 발생한 것에 아쉬움이 있다고 본다. 이제 여름장마가 시작이다. 제1호 태풍인 네파탁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진 중에 있다고 본다. 정부와 국민들이 안전 매뉴얼을 지키고 사전 예방조치로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할 수 있게 되고 사전 점검과 관리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이번 여름철 장마를 계기로 상습적인 장마피해가 발생하거나 저지대 고수부지 등에 시설물관리에 대한 패러다임이 변하게 되고 우리사회가 안전의식의 변화가 이루어지는 계기와 전환점이 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