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스코 포항제철소, 지역 장애인 치매 예방 돕는다

포스코 1% 나눔재단, 6일 장애인 치매예방 프로그램 기업더함 운영

우의열 기자

입력 2020-02-06 18:06:34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스코 1% 나눔재단, 6일 장애인 치매예방 프로그램 기업더함 운영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고령 장애인 치매예방사업 ‘기억더함’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
포스코 1%나눔재단에서 추진하는 ‘기억더함’ 은 치매 위험이 높은 고령의 장애인들이 노후생활을 건강하게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 치매예방사업이다.
6일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열린 ‘기억더함’ 사업 설명회에는 최인석 포항제철소 행정부소장을 비롯해 김지웅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 최건훈 포항시 장애인복지팀장, 이병훈 천주교 4대리구 신부 등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해 프로그램 진행 사항과 운영 방향을 설명 듣고 의견을 나눴다.
포항제철소는 지난해 12월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과 협업해 포항 지역에  거주하는 55세 이상 장애인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했다. 
치매간이검사(MMSE, Mini-Mental State Exam) 결과에 따라 치매 위험도를 분류하여 60명을 선발하고 올해 12월까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치매예방특강, 오감활동, 취미반, 체험활동 등 다양한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통해 인지 정서 능력을 향상시켜 사회성과 삶의 질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지웅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은 “기존 치매 예방 프로그램들은 주로 비장애 노인들을 대상으로 해 장애인들이 참여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기억더함 프로그램이 장애인을 위한 대표적인 치매예방사업으로 자리잡아 포항 전 지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1%나눔재단은 포스코 그룹 및 협력사 임직원의 기부와 회사의 매칭그랜트로 운영되는 비영리재단으로, 올해에도 지역사회 배려계층을 위한 사업을 중심으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