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메인 > 문화

정부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투옥 옥사자 정부 반드시 책임져야

정병기 칼럼니스트 기자

입력 2020-01-21 17:29:51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일제강점기 항일독립투사가 중범으로 수용되었던 경성형무소역사박물관 건립하고 일제의 잔악상 알려 애국정심 고취하고 민족정기 바로세우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일제강점기 항일독립운동가들은 일본의 침략으로 한일병탄을 당할 때 오로지 나라를 구하기 위해 독립투쟁을 하며 일평생 조국의 광복과 독립을 위해 노력하거나 희생을 당했으며, 체포돼 끝까지 옥중에서 투쟁하다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사형 또는 일제의 만행과 손에 의해 처형을 당했다. 

그러나 당시 일제는 군자금관련 수형자에 대한 혹독한 고문과 탄압 그리고 굶주림과 노역에 병사했어도 가족들에게 사신을 돌려주지 않아 혼백이 구천을 맴돌고 있는 가련한 신세가 됐다고 본다. 해방이후에도 신생정부는 돌아보지 않았기에 더욱더 안타깝다. 나라를 되찾은 해방 75주년을 맞고 3.1절 101주년을 맞지만 미발굴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가 제대로 반영되거나 이루어지지 않아 그 후손들이 가슴을 치거나 눈물을 흘리고 있어 안타깝고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그의 후손들은 일제들에 의해 혹독한 탄압과 고문 그리고 감시와 홀대, 냉대로 어려움이 말로 할 수 없었으며, 특히 일제는 군자금 관련 사범에 대해서는 엄하게 다루고 투옥시켜 살아나오지 못하게 했다. 그래서 후손들도 가난으로 대물림돼 배움의 길이나 사회진출의 길에서도 소외당하며 현재에 이르렀기에 매우 열악한 생활을 하며 지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일부 항일독립운동가들은 후손이 없거나 모두 집안이 소멸되는 등 생활고에 항상 노출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제는 우리민족을 말살하고 영구적인 식민지로 통합하려 획책하며, 인력과 자원을 수탈해갔다.

나라를 위해 피 흘리고 목숨을 바친 선조의 독립운동에 대한 명예를 찾기 위해 후손들이 수 십 년간 노력했지만 정부나 관련 부처는 관련 자료를 후손들에게만 요구하는 현실은 시급히 개선되어야 할 문제다. 한 세기가 흘러간 시간이 되었는데도 관련 기록이나 자료를 잘 관리하지 못한 책임은 당연에 국가에 있는 것이다. 

중요기록이나 구체적인 기록만 있다면 시대적 정황이나 관련 유시기록을 대조해 그 공로를 인정하고 후손들에 대한 처우와 독립운동가에 대한 명예를 마땅히 찾아주어야 한다. 정부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꼭 기억해야 한다. 정부는 진정한 보훈을 위해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으로 일제와 맞서 싸우거나 투쟁하신 분들이나 그 후손들에 대해 예우는 물론 생활고에 고통을 겪지 않도록 보훈제도를 개선하고 현실에 맞게 해야 한다. 뒤늦은 감은 있지만 정부는 독립운동과 관련해 중요기록이나 제정호적 등에 옥사기록이나 관련 문서가 있다면 철저히 검증하고 조사해 그에 걸 맞는 서훈을 내려야 한다

 그리고 이제는 정부가 앞장서 자료 발굴 노력을 기울여 소외되는 자손이나 독립운동가가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하며, 정부는 어떠한 경우라도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고귀한 희생을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민족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미발굴독립유공자 발굴을 위해서는 “독립유공자 발굴 특별심사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본다. 국민들의 마음속에 역사의식과 책임의식이 정착 될 수 있게 해야 하며 나라를 위해 바친 희생은 정부가 끝까지 책임을 지는 풍토가 정착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국민들은 나라를 위해 나를 희생한 뒤에는 반드시 정부가 있다는 국민적 확신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