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메인 > 문화

포스코 그룹의 실태(3)

관리자 기자

입력 2019-12-12 17:47:17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⑤부당노동행위, 노동조합 집행부 쫓겨나
 포스코케미칼의 부당한 처사에도 열심히 일하는 노동조합 집행부 3명에 대하여 2019년 11월 18일 파견종료 정문에는 퇴사 조치로 회사에 들어가지도 못하도록 지시를 하였다. 2019년 11월 17일 포스코케미칼의 민경준 사장과 포스코케미칼 위성우 노동조합 위원장과의 청송산행에서 대화를 통해서 하루 만에 지시가 내려와 결정이 난 정황이 들어 났다. 포스코케미칼과 파견근로 계약이 해지가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잘못을 한 적이 없는 집행부를 단지 노동조합 집행부라는 이유로 파견종료를 내리고 정문에 퇴사 명령 조치로 들어가지도 못하게 하는 행위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이다. 
2019년 11월 18일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은 이에 부당함을 말하는 내용증명을 포스코케미칼 경영지원 서상국 그룹장에게 전달했지만, 답이 없었다. 이는 자신들의 실수를 스스로 입증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⑥ 대리운전의 구두계약 파기 및 운전원 압박 
포스코케미칼은 노동조합 집행부 3명에 대하여 파견종료 퇴사 조치 내렸음에도 불구 하고, 사회적 무리를 지속적으로 일으키고 있는데, 이는 2019년 10월 대리운전을 직 계약을 구두로 계약을 했고, 대리운전을 근로하도록 하였다. 노동조합을 고사 시키기 위해서 데려온 대리운전에 대해서 노동조합에서 부당함을 이의제기하자 계약 자체를 12월 20일까지 했음에도 그냥 파기를 해버렸고, 대리운전 기사들에게 와서 차를 닦고 기름을 넣고 하라는 지시를 서슴없이 했으며, 2019년 10월 보험 적용 안되는 대형버스를 몰고 김해공항까지 갔다 오는 배차를 두 번이나 지시했으며, 직원들은 회사 보험을 적용하면 되지만 대리운전은 회사 보험이 적용되지 않을 뿐 아니라, 사고가 나면 자신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 강요에 의해 배차를 나갈 수 밖에 없는 사회적 무리를 계속 일으키고, 운전원이 출장을 괴산으로 갔다가 모셔다 드리고, 혼자 회사 차로 복귀를 하는 것에 대해서 중간에 식사 시간이 맞지 않아서 포항에 도착, 진행 방향과 1km도 떨어지지 않는 곳 밖에서 다른 직원과 식사를 하고 왔다는 이유로 사실관계증명서를 적어내라는 등의 압박을 하였다. 이는 운전원이 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운전원 자체를 노동조합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차별을 하고, 압박하는 부당노동행위로 볼 수 있다. 
2. 포스코의 수평적조직문화는 파견근로자를 죽이는 일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그룹에서 2019년 9월 19일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설립이 되고 나서 2019년 10월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노동조합을 싫어한다는 이유로 회장의 직접 라인이자 전신 비서실인 인사문화실을 통해서 수평적 조직문화를 조성한다는 이유를 가지고 P9이하 자가운전이라는 내용을 만들고 인재경영실을 통해서 각 그룹사의 담당 그룹장에게 전달하여, 전 임원들에게 전달하여 차량 운전원의 일감을 줄이고, 인원 감축안을 2019년 11월 1일부터 시행하라는 명령을 전달했다. 수평적 조직문화를 하는데 왜 차량 운전원만 일감을 줄이고, 차량 운전원만 인원을 감축한다는 방안을 내어 전 그룹사에서 차량 운전원 인원 감축을 말하고, 그에 대해서 노동조합을 압박하고 차량 운전원들의 일자리 안정이 아닌, 차량 운전원들의 임금하락 및 고용 불안정을 조장하는 엄청난 잘못을 저질렀다. 
이에 부당함을 신문 기자들이 묻기에 대답을 하였을 뿐, 쟁의나, 플랜카드를 붙이는 일, 불법으로나 합법으로든 파업을 하는 일을 하지 않았는데도 특정인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 부위원장의 이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했다는 것이다. 이는 포스코 그룹이 회사의 직원인 파견근로자로 일을 하면서 계약직 신분을 가진 직원을 외압으로 누르려고 하는 행위로 노동조합법 제9조 차별대우의 금지, 노동조합법 제81조 1 부당노동행위로 볼 수 있다.
 포스코는 대기업으로서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해야 함에도 불구, 직원들이 노동조합을 만들어서 회사의 잘못된 처우에 대한 말하는 것을, 70, 80년대의 방법으로 노동조합을 고사시키고 부서를 없애는 방법으로 노동조합을 와해시키려는 행위는 전근대적인 사고방식으로 이는 부당노동행위로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