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 영일만항, 관광·물류 중심항으로 도약

황성대 기자

입력 2019-11-27 17:32:10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 영일만항은 컨테이너부두를 보유한 동해안 최북단의 종합 무역항으로 해양관광․물류 기능은 물론 산업․경제활동 기능도 포함하고 있으며, 현재 북방물류 거점항을 목표로 항만 인프라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영일만항은 총사업비 2조8463억원이 투자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컨테이너 4선석, 일반부두 2선석, 역무선 부두, 어항시설, 북방파제, 남방파제 1단계, 항만배후단지 등이 건설되었고 국제여객부두가 추진 중에 있으며, 향후 해경부두, 일반부두가 건설될 계획이다. 
포항역과 영일만항을 연결하는 총 길이 11.3㎞의 항만 인입철도가 다음 달 개통을 앞두고 있어 영일만항의 물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포항시는 영일만항이 환동해권 물류·해양관광 중심항으로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항만 인프라 구축과 크루즈·페리 유치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다음 달 14일부터 18일까지 환동해 국제크루즈 시범운항 추진한다. 이번 시범운항은 블라디보스톡을 오가는 4박 5일 일정이며, 시범운항에 투입되는 크루즈선은 코스타 크루즈사의 네오 로만티카로 총중량 5만 7천톤, 길이 221미터, 최대 수용인원은 1800명에 달하는 선박으로 포항에 입항한 크루즈선박 중 최대 규모이다.
이번 크루즈 시범운항과 함께 진행되는 선상 크루즈 포럼에서는 국내외 크루즈 전문가들이 참가하여 포항을 중심으로 한 환동해 크루즈 관광 활성화 방안 제시, 한·중·러·일 순환 크루즈 항로개발의 필요성에 대해 집중 토론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환동해 국제크루즈 시범사업을 통하여 국내 크루즈 관광객 수요확대와 관광수단 및 형태의 다양화 등 관광 수준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이고 영일만항이 국제 크루즈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아 질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영일만항을 모항, 기항으로 하는 환동해 국제 크루즈 테마관광 상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크루즈 전문가들은 최근 국제크루즈 시장이 아시아로 향하고 있고 아시아 크루즈 시장이 ‘08년 ~ 2017년까지 연평균 19.8%로 초고속 성장을 해 왔으며, 앞으로 2027년까지 연평균 3.7% 이상의 지속적인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최근 영일만항 물동량은 3년 연속 두자리수 물동량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올해 처리물동량은 전년대비 8% 증가된 125천TEU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0년은 올해보다 16% 증가한 145천TEU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영일만항은 지난해 개항 9년 만에 누적 물동량“100만TEU”를 달성하였으며 인입철도 건설, 항만배후단지의 개발과 물류기업 입주 등 점차 영일만항에 물류가 집적되고, 처리화물 다양화를 통한 물동량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항만을 통한 신규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