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주엑스포, 역사문화 교육장으로 자리매김

김정숙 기자

입력 2019-11-13 17:59:14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첨단기술과 융합으로 재창조된 신라역사 문화를 견학하기 위해 전국 각지의 학생들이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방문하고 있다.
이에 경주엑스포가 열린 역사문화 교육장으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경주엑스포를 방문한 교육계 관계자들은 “역사와 문화의 발전과정이 담긴 교육적 가치가 큰 콘텐츠”라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어 역사문화 교육코스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국 각 지역의 초․중․고등학교 학생은 물론 기업과 기관 연수생들의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견학이 이어지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지난달 개막 전부터 전국의 학교와 교육기관의 관람 문의가 쇄도해 살아있는 역사교과서로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있다.
13일 현재 서울과 광주, 순천, 진주, 논산 등 전국 80여개의 초․중․고등학교에서 1만 여명이 넘는 학생들이 단체로 방문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각종 교육 단체와 관련 종사자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12일 경주엑스포공원에는 대구은행을 비롯한 DGB금융그룹 신입사원 연수생 90여명 등 임직원 120명이 소양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방문했다.
이들은 경주타워에서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관람하고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 아트)’ 등을 빠짐없이 둘러보며 역사와 문화에 대한 견문을 넓혔다.
같은 날 경북도 공무원 교육생 40여명도 경주엑스포를 찾아 지역 역사의 뿌리인 신라문화와 기술 발전상 등을 학습했고, 육군3사관학교 장병 150여명도 소양 함양 및 정신교육의 일환으로 방문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2019경주엑스포를 통해 선보이고 있는 콘텐츠들이 시대 흐름에 맞는 변화를 바탕으로 역사문화 교육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역사의 뿌리인 신라역사와 한국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교육적 가치를 높여 열린 문화교육의 장으로 위상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