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 산사태발생 위험지역 내 거주인구 6만5천여명

생활권과 인접한 산사태 발생 미조사 우려지역 70%이상 넘어

김명승 선임 기자

입력 2019-10-03 17:31:3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생활권과 인접한 산사태 발생 미조사 우려지역 70%이상 넘어

 

우리나라 산사태발생 위험지역 내 거주인구가 6만5천9백3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산사태 발생 우려지역에 대한 미조사 지역이 70%이상 남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사진)이 공개한 국정감사 자료에 이같이 드러났다.

지난 2018년 기준 ‘산사태 취약지역’은 2만5천5백45개소(누계)가 지정 돼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이 공개한 ‘산사태 발생 우려지역 실태조사 및 기초조사’에 따르면, 모집단 총 13만 9천여개소 중 생활권 지역을 중심으로 3만6천개소(약 25%)가 조사 완료 돼 2만5천5백45개소의 산사태 취약지역이 선정됐으며, 모집단 중 9만7천여 곳(약 74%)이 미조사 지역으로 남아 있다.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된 전체 선정지 중 산사태 취약지역 수 기준으로 경북이 4천5백58개소, 강원 2천7백19개소, 전남이 2천3백80개소 순이었다. 또한 산사태 취약지역 내 거주인원 기준으로 경기 8천3백66명, 경북 8천2백49명, 경남 6천9백99명 순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현권의원은 “한국의 산사태는 토석류 형태가 주로 많았으나, 최근에는 ‘17년 청주 산사태 등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도시 생활권 산사태가 증가 추세라”고 위험을 경고했다.

김의원은  “무엇보다 생활권과 인접한 산사태 발생 우려지역에 대한 조사가 70%이상 남아 미비하다”며, “신속한 조사 완료와 철저한 대비로 지난 ‘11년 16명이 사망한 우면산 산사태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5년간 발생한 산사태 면적은 205ha(여의도면적 대비 약 70%)에 이르며 약 518억의 복구비용이 소요됐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