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메인 > 문화

단기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맞아

관리자 기자

입력 2019-10-03 16:21:16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서기 2019년은 바로 단기4352주년 개천절(開天節)을 맞는다.
우리 민족의 시조 단군이 개국한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개천절(開天節)은 우리 민족 최초 국가인 고조선 건국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국경일. | 내용 10월 3일. 서기전 2333년(戊辰年), 즉 단군기원 원년 음력 10월 3일에 국조 단군이 최초의 민족국가인 단군조선을 건국했음을 기리는 뜻으로 제정됐다.
개천절의 유래 개천절(開天節)은 대한민국의 국경일의 하나로, 날짜는 10월 3일이다. 국기를 국경일과 동일하게 게양 하는 날이다. 기원전 2333년에 단군이 고조선을 건국한 날이다. 
개천절(開天節)의 의미와 내용을 우리는 잘 알아야 하며 무슨 의미가 있는 날인지 알아야 할 것이다. 10월 3일. 서기전 2333년(戊辰年), 즉 단군기원 원년 음력 10월 3일에 국조 단군이 최초의 민족국가인 단군조선을 건국했음을 기리는 뜻으로 제정되었다. 개천절의 의미와 내용은 개천절은 환웅이 천신인 환인의 뜻을 받아 처음으로 하늘 문을 열고 태백산 신단수 아래에 내려와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대업을 시작한 BC 2457년 음력 10월 3일을 기리는 날이라고 한다. 개천절을 기리는 제천의식은 삼국시대를 거쳐 먼 옛날부터 전래됐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음력 10월 3일을 개천절로 정했습니다. 그러나 음력 10월 3일을 양력으로 환산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1949년부터 양력 10월 3일로 바꾸어 거행한다. 개천절이 되면 가정과 관공서는 국기를 게양하며 기념하는 국가공휴일이자 국가경축일일이다.
개천절(開天節)에 관한 관련 자료를 정리해 보면 우리민족의 역사를 바로 알 수 있다고 하지나 그전에 개천절은 ‘개천(開天)’의 본래의 뜻을 엄밀히 따질 때 단군조선의 건국일을 뜻한다기보다, 이 보다 124년을 소급하여 천신(天神)인 환인(桓因)의 뜻을 받아 환웅(桓雄)이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태백산(백두산) 신단수 아래에 내려와 신시(神市)를 열어 홍익인간(弘益人間)·이화세계(理化世界)의 대업을 시작한 날인 상원 갑자년(上元甲子年: 서기전 2457년) 음력 10월 3일을 뜻한다고 보는 것이 더욱 타당성이 있다. 따라서 개천절은 민족국가의 건국을 경축하는 국가적 경축일인 동시에, 문화민족으로서의 새로운 탄생을 경축하며 하늘에 감사하는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적 명절이라 할 수 있다. 민족의 전통적 명절을 기리는 행사는 먼 옛날부터 제천행사를 통하여 거행되었으니, 고구려의 동맹(東盟), 부여의 영고(迎鼓), 예맥의 무천(舞天) 등의 행사는 물론이요, 마니산(摩尼山)의 제천단(祭天壇), 구월산의 삼성사(三聖祠), 평양의 숭령전(崇靈殿) 등에서 각각 행해진 제천행사에서 좋은 사례를 볼 수 있다.
광복 후 대한민국에서는 이를 계승하여 개천절을 국경일로 정식 제정하고, 그때까지 경축식전에서 부르던 대종교의 「개천절 노래」를 현행의 노래로 바꾸었다. 개천절은 원래 음력 10월 3일이므로 대한민국 수립 후까지도 음력으로 지켜왔는데, 1949년에 문교부가 위촉한 ‘개천절 음·양력 환용(換用)심의회’의 심의결과 음·양력 환산이 불가능하다는 이유와 ‘10월 3일’이라는 기록이 소중하다는 의견에 따라, 1949년 10월 1일에 공포된「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의거, 음력 10월 3일을 양력 10월 3일로 바꾸어 거행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대종교에서 행하던 경하식은 국가적 행사에 맞추어 양력 10월 3일에 거행하고, 제천의식의 경우만은 전통적인 선례에 따라 음력 10월 3일 상오 6시에 행하고 있다. 이 날은 정부를 비롯하여 일반 관공서 및 공공단체에서 거행되는 경하식과 달리, 실제로 여러 단군숭모단체(檀君崇慕團體)들이 주체가 되어 마니산의 제천단, 태백산의 단군전, 그리고 사직단(社稷壇)의 백악전 등에서 경건한 제천의식을 올리고 있다. 단기 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통하여 자라나는 후세들은 우리민족의 뿌리역사를 바로 알고 실천할 때에 민족의식이 바로서고 민족의 건국역사를 올바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