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글로벌 신약개발 거점으로 도약한다

포항·경북도·포스텍 세포막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 심포지엄 가져

황성대 기자

입력 2019-08-29 17:48:10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경북도·포스텍 세포막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 심포지엄 가져 

포항시는 경북도, 포스텍(POSTECH)과 공동으로 29일 포스코국제관 대회의실에서 ‘세포막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을 주제로 국내외 세포막단백질 구조분석 및 신약개발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회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포항시와 경북도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해 구조기반 신약개발 목표로 글로벌 산학연 기관과의 공동협력과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의 신약개발 능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하여 매년 가속기가 있는 포항에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XFEL)와 활용 △극저온전자현미경(Cryo-EM)과 세포막 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이라는 3개 주제를 가지고, 글로벌 제약사와 대학·연구소의 전문가들이 각자의 연구내용을 소개했다.
이날 심포지엄의 기조 강연자로 나선 미국 아리조나주립대(ASU) 페트라 프롬 (Petra Fromme) 교수는 XFEL를 이용한 단백질 입체 구조 연구방법을 설명하면서 새로운 시대의 구조 생물학이 도래하고 있고, 세포막 단백질과 주요질환의 표적 단백질 연구에 XFEL이 아주 유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캐나다 토론토 대학의 에밀 파이(Emil F. Pai) 교수와 미국 4세대 방사광가속기인 SLAC의 아이나 코헨(Aina E. Cohen) 박사는 XFEL를 활용한 효소 반응의 타입-랩스를 보여준 자신의 연구결과와 미국 XFEL에 대해 소개했다.
두 번째와 세 번째 세션에서 포스텍 조윤제 교수는 포항가속기연구소(PAL) 4세대 방사광가속기(XFEL)로 규명된 진핵세포 tRNA synthetase 간의 상호작용에 대한 우수한 연구결과와 함께 포항의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그리고, 일본 오키나와 과학기술원(OIST)의 브로노 험블(Bruno M. Humbel) 박사와 스웨덴 웁살라 대학의 젠스 칼슨(Jens Carlsson) 교수는 극저온전자현미경을 활용한 연구방법과 신약개발 연구내용을 각각 소개했다.
광주과학기술원 진미선 교수는 단백질 구조를 이용한 저해제 기작에 대한 본인의 연구결과를 발표해 구조기반 신약개발 가능성에 대한 소개하고, 글로벌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의 토브 쇼그렌 (Tove Sjogren) 박사는 아스트라제네카에서의 구조기반 신약개발에 대해 내용을 소개함으로써, 4세대 방사광가속기 활용 신약개발의 중요성과 산업화 가능성을 제시했다. 또한, 화이자(Pfizer)의 한승일 박사는 XFEL과 더불어 최신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극저온전자현미경(Cryo-EM)을 활용한 신약개발의 가능성을 설명했다. 
이번 심포지엄에 참석한 국내외 전문가들은 구조기반 신약개발에 필수적인 방사광가속기와 함께 상호보완적인 방법으로 극저온전자현미경의 필요성과 활용도에 대해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이번에 포항을 방문하는 해외연구자들은 30일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직접 둘러보면서 우리나라 방사광가속기의 기술력과 우수성을 직접 체험하고, 구조기반 신약개발에 대한 최근 기술 동향과 세포막 단백질 구조분석과 이를 활용한 신약개발방법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토론할 계획이다.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프로젝트는 2016년 세계 최고의 4세대 방사광가속기가 포항에 준공됨에 따라 지역의 주력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바이오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역에서 전략적으로 추진해 온 사업으로, 포항시와 경북도는 지난 5월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한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된 후 세포막단백질연구소 설립·운영사업을 본격 추진하여 가시화 단계에 있다. 
이 사업의 핵심은 458억 원이 투자되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세포막단백질연구소를 설립하고 세포막단백질 구조기반 신약개발 연구와 함께 신약개발연구의 핵심 장비인 극저온전자현미경 등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프로젝트와 함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벤처밸리 조성 등의 사업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켜 포항이 글로벌 신약개발 거점으로 도약함으로써 바이오제약분야에서 창업과 일자리 창출 등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