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북도, 중소·벤처기업 증권시장 상장 지원 나선다

최병화 선임 기자

입력 2019-07-10 17:34:43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경북도는 10일 경북경제진흥원 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지역 우수 중소․벤처기업 상장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중소․벤처기업의 기업공개와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산업․자본시장의 동반성장 추진 ▲중소․벤처기업의 상장지원을 위한 교육, 상장설명회, 기업설명회(IR), 간담회 등 지원 ▲중소․벤처기업의 단계별 성장을 위한 맞춤형 상장컨설팅 제공 등에 상호 협력한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 우량 중소기업의 증권시장 상장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장기적․안정적 자금조달과 기업의 대외 신인도를 높여 해외시장 진출과 합작투자 등 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업성장의 기반 마련과 지역기업 성장을 통한 신규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경북지역 상장기업은 총 60여개사로 유가증권은 포스코 등 16곳, 코스닥은 SK머티리얼즈 등 37곳, 코넥스는 7곳이다.
이철우 지사는 “우리지역에는 제조업의 근간인 철강, 전자, 자동차부품 등 우수한 중소기업이 많고, 특히 상장 대상 기업수가 1,150여곳에 이른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 우수 중소기업 상장지원을 위해 한국거래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