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포항시 스마트도시계획 연구용역 실무보고회

관리자 기자

입력 2019-06-11 17:59:48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포항시는 지난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자문위원 및 전문 실무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 스마트도시계획 연구용역 실무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 2월 착수보고회 및 자문회의에서 제시된 의견을 시민을 대상으로 두 차례 설문조사한 결과와 19개 분야 전문 실무자들의 인터뷰 결과 등 스마트시티 현황 진단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용역 추진내용에 대해 관련 부서와 전문가 의견을 최종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항시는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하여 환경, 재난안전, 복지, 교통 등 각종 도시문제 해결, 이를 통한 시민들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지역경제의 새로운 동력 확보 등을 주된 목표로 하는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용역 수행을 맡고 있는 포스텍 곽지영 교수는 ‘사용자 가치 중심의 스마트 생태계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포항을 시․산․학이 함께 만들어 가는 스마트시티 생태계의 모델 도시로 도약시킬 스마트 전략의 틀을 제시했다. 
현재까지 안전, 삶의 질, 경제 등 3개 분야에서 총 21개 전략과제가 도출됐으며, 이를 공공주도형, 시민주도형, 기업주도형 등으로 분류해 지역 연구기관, 기업 등과의 협력을 통해 단계별 실행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분야별 주요 전략 과제로는 안전 분야 –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도로/건물/시설안전 정보관리서비스, 도시환경 정보관리 및 액티브 케어 서비스, 시 구획별 맞춤형 응급상황 대응 솔루션 등 6개 과제, 삶의 질 분야 – 의료/체육/문화/관광 시설의 스마트화, 스마트기술 기반 교육/문화/관광 컨텐츠 발굴, 복지서비스 질적 개선을 위한 스마트 커뮤니티 케어 시스템 등 9개 과제, 경제 분야 – 도시경제 인프라 확충, 경제활성화 콘텐츠/프로그램 발굴, 쓰레기의 자원화/처리 비용 감축 등 6개 과제이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포항시 스마트도시계획’ 추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으며, 지역여건에 적합한 추진전략과 서비스 등을 도출하기 위해 심도 있는 토론이 이어졌다.
포항시는 이번 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하고, 중간보고회와 최종 완료보고회를 거쳐 오는 10월말까지 스마트도시계획을 완성할 예정이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