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영국 앤드루 왕자, 어머니 걸었던 길 다시 걷는다

영국 앤드루 왕자, 어머니 발자취 따라 선비의 고장 찾다

최병화 선임 기자

입력 2019-05-14 17:53:5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방문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함께 안동 하외마을 담연재에서 학록정사로 이동하고 있다.

 

영국 앤드루 왕자, 어머니 발자취 따라 선비의 고장 찾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방문했다.
경북도는 ‘영국여왕 안동방문 20주년’을 기념해 앤드루 왕자가 도청과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 한국국학진흥원을 차례로 방문한다고 밝혔다.
앤드루 왕자는 이날 오전 경북도청에 도착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함께 도청 정원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안민관 1층 로비에 전시된 작품들을 관람했다.
앤드루 왕자의 안동 방문은 1999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안동을 찾은 후 20년만이다. 당시 ‘가장 한국적인 곳을 보고 싶다’는 여왕의 뜻에 따라 안동 하회마을과 봉정사가 여왕의 방문지로 선정됐으며, 당시 언론들은 여왕의 안동 방문을 ‘영국 신사’와 ‘한국 선비의 만남’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도청 방문을 마친 앤드루 왕자는 어머니가 방문한 발자취를 따라 여왕이 다녀가신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를 차례로 방문한다.
왕자는 하회마을 충효당에서 왕자가 다시 찾은 것을 기념해 ‘로열패밀리’가 찾은 길이라는 뜻의 ‘로열 웨이(The Royal Way)’ 표지판을 관람하고, 20년전 여왕의 생일상이 재현되는 자리에서는 여왕의 감사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또 농산물 도매시장을 방문해 실제 공판장의 경매현장을 관람하고 농민들을 격려했다.
이어 왕자는 봉정사로 이동해 이곳의 맑은 공기를 마시며 범종을 타종하고 대웅전을 관람한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을 가진 봉정사는 지난해 한국의 산지 승원으로 유네스코세계유산에 오른 곳으로, 우리 모두에게 자랑스러운 곳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2015년 유교책판을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해 우리의 전통기록문화유산을 세계화한 곳으로 유명한 한국국학진흥원을 방문해 장판각을 관람하고 성학십도 목판인쇄를 시연한다.
이철우 지사는 “이번 왕자의 방문은 여왕과 왕자가 대를 이어 같은 장소를 다시 찾아오는 매우 이례적인 방문”이라며 “20년 전 여왕이 다녀간 로열 웨이(Royal Way)를 재현함으로써 안동을 국제관광지로 부각시키고 세계문화유산에 걸 맞는 경북의 역사문화가 대한민국 대표관광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