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도 스포츠 관광 스타트업

최병화 선임 기자

입력 2019-05-14 16:26:19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경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 경북도와 함께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행정국 전지훈련 점검단을 초청해 도내 스포츠 시설을 활용한 스포츠관광 활성화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14일부터 4일간 진행되는 이번 베트남 점검단의 방문은 지난 3월 공사와 경북도가 베트남 정부를 공식 방문해 문체부 차관(브엉 비찌 탕)을 예방한 자리에서 경북도내 스포츠 시설을 홍보하는 한편, 2020년 도쿄 올림픽 대비 베트남 국가대표팀의 전지훈련장 활용 제안에 따른 베트남 정부의 실행적 답방으로 이뤄진 것이다. 
특히, 베트남 정부는 이번 방문시 베트남 체육회 부회장을 겸직하고 있는‘트랜 덕 퐌’차관보를 단장으로 한 점검단을 파견해 성사 가능성을 크게 열어 두고 있다.
공사는 이들 점검단과 함께 전 일정동안 동행해 문경 국군체육부대, 예천 국제양궁장, 김천 종합스포츠센터, 경주 축구공원 등 도내 국제 규격의 스포츠 시설들을 둘러보고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해 반드시 베트남 대표팀을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더 높이고 있다.
문경 국군체육부대를 방문한 트랜 덕 퐌 차관보는 “대한민국 경북도의 수준 높은 스포츠 시설에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우리 베트남 대표팀의 경기력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자국 국가대표팀 파견에 매우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췄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이번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전지훈련장 점검단 실행 방문을 통해 대규모 외국 국가대표팀의 전지훈련 유치의 가능성을 열 수 있었다. 앞으로도 도내 스포츠시설을 활용한 특수목적 관광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해 경북관광의 수준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