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메인 > 문화

강릉 펜션사고 타산지석으로 교훈삼고 총체적 점검으로 개선해야

정병기 칼럼니스트 기자

입력 2018-12-25 16:43:45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총체적 특별점검 통해 개선안 마련해야 차후 사고 막는다.
지자체 관리감독 필요성 '제기' 와 소방당국 사각지대 문제 개선해 철저히 점검 관리해야 하며 이제는 옥내 설치하는 어떠한 보일러이든 (기름. 가스 연탄)간에 설치시에 일산화탄소 “단독 경보형 감지기”를 필수적으로 설치하게 해야 한다고 본다.
이번 강릉 펜션사고를 보면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아닌가 싶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별도 점검 나서면서 점검대상에 가스는 빠져 있어 문제가 발생했다고 본다. 어느 우구하나 제대로 된 안전점검이 없었다는 것은 참으로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본다. 이번 사고의 중요원인은 보일러의 굴뚝이 빠진 채 가동해 일산화탄소에 의한 중독사고라고 (산소부족)보기 때문이다.
강릉 펜션사고로 '농어촌 민박' 점검의 허점이 제기돼 강릉시가 특별점검에 나선 가운데 지자체 차원에서 가스 안전점검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릉시는 사고 발생 일주일이 흐른 24일 오후 강릉소방서, 한국전기공사 등과 함께 농어촌 민박 시설 점검에 나섰다고 하나 사고가 발생하고 허둥지둥 대는 모습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 같아 안타깝다.
시는 먼저 해안가 지역의 농어촌 민박 시설을 중심으로 소화기 등 소방시설 사용과 점검, 전기시설의 누전차단 설치와 작동 여부, 위생 관리 등을 살폈다고 한다. 그러나 시는 오는 28일까지 해안가 지역 농어촌 민박 시설을 점검하고 내년 1월 31일까지 모든 농어촌 민박 시설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한다. 참으로 안타까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꼭 사고가 발생해야 점검하는 사후약방 같은 행정에 더 화가 나는 것 같다.
강릉시가 펜션 사고 이후 일주일 만에 합동점검에 나섰지만 한국가스안전공사가 별도 점검에 나서면서 가스는 점검대상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고는 하나 중요한 점검사항이 빠진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본다. 하지만 전기와 달리 가스는 이번 점검대상에서 빠져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지난 21일부터 별도로 자체 점검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 펜션이 가스안전공사에서 시행한 4번의 점검 모두 '합격' 판정을 받을 것을 근거로 볼 때, 지자체가 보다 더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조사 과3정에서 "보일러 배기관에 실리콘 처리 없어“ 무자격자 시공 '논란'이 있으나 처음부터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관리소홀로 보일러 굴뚝이 비틀어 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보일러실에 일산화탄소 “단독 경보형 감지기”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사고발생 이후 여러 전문가들이 말하기를 "가스 점검 상태를 최종 관리·감독하는 것은 지자체의 책임이자 역할"이라며 "지자체가 앞장서 가스 안전점검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구체적인 점검방식과 체계를 세울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이와 관련해 강릉시 관계자는 "가스점검의 관리·감독 강화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계획안이 나온 것은 없다"며 "다만 별도 용역을 세워 전기를 포함해 가스 안전점검을 수시로 요청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하고 있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 행정 같아 안타깝다. 한편 강릉시는 농어촌 민박을 대상으로 가스누출경보기 도입 필요성에 대해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라고 한다. 이제는 옥내 설치하는 어떠한 보일러이든 (기름 가스 연탄) 간에 설치시에 반드시 일산화탄소 “단독 경보형 감지기”를 필수적으로 설치하게 해야 한다고 본다. 다시는 이러한 유사한 어리석은 인재사고로 생명을 잃는 일이 없게 행정이나 관리측면에서 만전을 기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전국에 모든 숙박시설에 대한 특별점검관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주요뉴스

    Select * from (select distinct(n_idx) from TBL_news_cate) b left outer join TBL_news a on a.idx = b.n_idx where a.display_YN = 'Y' order by a.idx desc limit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