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상주보·낙단보 개방 지역 농민 생존권 위협, 결사반대

관리자 기자

입력 2018-10-11 18:08:59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10일 상주시에서는 상주보 및 낙단보 개방계획에 따른 간담회가 상주보사업소에서 개최됐다.
이번 간담회는 상주시가 주최했으며, 임이자 국회의원, 상주시장, 대구지방환경청장, 수자원공사 관계자, 4대강조사평가단장, 피해우려지역의 농민 100여 명이 참석해 정부의 보 개방 계획에 대한 반대의사를 강력히 내보였다.
상주시에서는 보 개방 시 관광자원의 훼손, 양수장의 양수불가 및 취수장의 취수량 저하로 막대한 시설개선 사업비 소요, 농업용수 부족으로 영농에 피해를 주는 등을 4개 부서에서 개방 불가에 대한 의견을 건의해 지역 농민들의 어려운 여건을 전달했다.
김영근 상주시 농업경영인 협회장은 “상주보, 낙단보 개방은 지역 농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환경부의 일방적인 정책으로 절대로 동의할 수 없다”며 결사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임이자 국회의원은 “보 개방은 가장 중요한 주민의 생존권과 연결되는 문제이며, 주민들의 의견을 잘 듣고 심도 있게 고민해 문제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시각 BEST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