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닫기

경산시, 4차 산업혁명 전략사업 국비확보 총력

관리자 기자

입력 2018-10-11 18:08:44

  • 추가
  • 삭제
  • 프린트
추천
0

최대진 경산시 부시장은 11일 지역 주요 전략사업의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됨에 따라 11월 국회 상임위별 예비심사를 앞두고 사전에 국비 확보를 위한 국회심의 대응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최 부시장은 시의 4차산업혁명에 대응한 핵심전략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능성 타이타늄 소재기반 패션테크 융복합산업 생태계 조성사업과 첨단소재 제조 Industry4.0 Factory2050사업』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들을 직접 만나서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시가 지난해 1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패션테크 융복합산업 생태계 조성사업은 “패션테크 융복합 기술지원센터”구축과 7만평 규모의 “패션테크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시는 2023년까지 100개 기업을 유치해 1,500개의 일자리 창출함으로써 본 사업을 지역 경제의 새로운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또한 첨단소재 제조 Industry4.0 Factory2050사업은 영국의 첨단제조기술연구원인 AMRC UK와 지난해 7월 경산시 관계자의 AMRC 영국본원 방문 및 거점센터 설립 협의를 시작으로 12월 MOA를 체결해 AMRC ASIA센터 유치에 성공한 사업으로 시는 2022년까지 Industry4.0 글로벌 플레이어 1,000명을 육성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기업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최대진 경산시 부시장은 “올해는 여러 가지 여건상 어느 때보다 국비확보 전망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4차 산업혁명의 핵심전략사업인  패션테크 융복합산업 생태계 조성사업과 첨단소재 제조 Industry4.0 Factory2050사업이 반드시 국가지원사업화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국회 일정에 따라 지속적으로 방문해 지원요청을 하는 등 전방위적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시각 BEST

  • 뉴스